영화의 맛에 대하여 (2장 : 패러독스 오브 캐릭터) > a/s접수

본문 바로가기


A/S 문의

a/s접수

영화의 맛에 대하여 (2장 : 패러독스 오브 캐릭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민821 작성일20-12-30 04:09 조회183회 댓글0건

본문

이건 굉장히 주관적으로 맛있게 생각하는 영화의 맛이다.

두번째 맛 : 역설적인 이상한 캐릭터들

본인은 ' 원동력이 없는데 설득력있게 움직이는 캐릭터 ' 를 좋아한다.

가족이 아닌데? 어? 애인도 아니고 갈등에 속해 있는 사람도 아닌데 갑툭튀해서 극에 굉장한 영향을 끼치는 캐릭터나 설정을 사랑하는 편이다.

사실 시나리오를 쓸 때 철칙처럼 여겨지는 것이
캐릭터의 원동력 ( 이렇게 움직여야만 하는 이유 및 배경전사) 이다.

근데 몇몇 좋은영화들은 이 철칙을 교묘한 방식으로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찔러서 깨뜨리고 그것을 논리적으로 설득 시켜버린다.

(여기서 괴물 / 블레이드러너 / 칠드런오브맨을 보지 못한 분은 뒤로가기 하시길 부탁드린다.)





괴물의 노숙자 같은 경우 전혀 주인공들과 관계가 없다. 그런 그가 괴물을 죽이는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쿨하게 가족들을 도와주는 것에 이상한 희열을 느꼈다.

근데 이런 캐릭터가 또 있다.

칠드런오브맨의 마리카다. 마리카 같은 경우엔
주인공과 언어도 통하지 않는다.

그런 그녀가 자신을 헌신하여 아무런 관계도 없는 이들을 도와준다.

(물론 결정적 이유가 있긴 하지만 영화를 보면 그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 수 있다.)

캐릭터를 그려낸 방식은 다르지만 블레이드 러너 같은 경우 인조인간 사냥꾼인 데커드를 인조인간인 베티가 구해준다.

이런 역설적인 캐릭터들이 영화를 볼 때 많은 카타르시스를 가져다주곤 한다.

자칫 잘못 연출하면 유치하거나 감성팔이로 느껴질 수 있는 부분을 어떻게 그렇게 연출했는지 궁금했는데 그 해답은 감독들이 뿌려놓은 떡밥에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